틈과 틈을 바라보면 세상에 밝게 보여지는 이야기 한켠, 숨겨진 이야기들이 보인다. 그 틈에는 오랜시간 조용히 자신들의 드러나지 않는, 혹은 드러내지 못하는 마음들이 묻어있다. 그 마음들은 시간이 지나면서 켜켜이 쌓이고 누구도 관심을 가지지 못하는 흔적이 되지만, 틈 밖에서 세상을 살아가는 이들이 지쳐 주저앉거나, 쓰러져 울다가 우연히 마주하게 될때 위안을 주기도 한다.

그 틈의 마음은 바로, 그 시선의 높이에 있기 때문이다.

# # # # #

February 17, 2015

Leave a Reply